오월의 까마귀 - 아름다운 사회를 위해

maycrow.egloos.com

포토로그



정통-이단-사이비 구별은 배타적 종교론자의 허상이다 신은 없고, 종교는 허무하다

과거 종교와 신을 믿었지만...

실제 존재하지 아니하는 초월적 존재에 대한 의존을 버리고 스스로의 의지를 중시하고자 무신론과 비종교의 길을 택한 나...

과거 종교를 믿었을 때에도 종교인들이 너는 이단이고, 나는 정통이라고 주장하는 것이 참으로 부당하고 어리석은 일로 보였다.

자기네 경전을 자기 마음대로 해석해서 여기에 맞으면 정통, 틀리면 이단이고 잘못된 것이라 싸우는 것이 과연 정당한 일인가?

종교가 아닌, 다른 분야(사회, 문화, 정치등)에서는 이미 자신과 다른 입장을 존중하고 인정하는 것이 보편화 되어 있다. 그렇지 아니하고 배타적으로 자신과 다른 것을 사악하고 잘못된 것으로 배척한다면 오히려 미성숙한 배타주의자로 지적당할 것이다.

그러나 종교에서만은 오로지 자신의 가르침이 우위이며, 주류이고 힘 있는 가르침, 혹은 전통적이고 보수적인 입장만이 정당하며 이에 반대하는 논리를 이단으로 몰아 짓밟아 왔다. 중세시대, 주류 가톨릭 교회에 반대하는 자를 몰아 이단이라 하여 수많은 사람을 학살한 사례의 폐해를 우리는 잘 알아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보수적 종교인(특히 기독교)들이 자신과 다르면 이단자로 몰아 배척하고 있다.


무신론적 입장에서 보자면 어떤 종교든 다 허상과 환상에 의지할 뿐이다. 그것을 자신은 옳고, 남은 그르다 하여 나누는 행위가 옳은지 지극히 의문이라고 생각하는 바이다.

과거, 나는 한때 주류 교회인 카톨릭 신자였다가, 한때 개신교 신자였던 적도 있고, 한때 개신교의 한 교파(주류 교회가 이단이라고 주장하는)인 '하나님의 교회'의 신자였던 적도 있고, 다시 개신교 신자로 되었다가, 카톨릭 신자였다가, 지금은 종교를 부정하는 무신론자이다. 이렇게 여러 종교를 거치고 경험한 자로써 감히 이야기하건대 종교에서 정통성과 이단성을 따지는 것은 허무하고 무의미한 행위이다.

생각해 보자. 개신교의 주류 교회인 장로교회에서는 하나님의 교회가 이단이라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자기네 교리와 다르기 때문이다. 반면 주류 교회가 이단이라고 생각하는 통일교, 하나님의 교회 등 에서는 오히려 장로교나 카톨릭이 이단이다. 역시 자신과 다르면 이단이라는 것이다.

즉 이단이라는 것의 실체는 사실 다르다는 것이다. 다른 것과 틀린 것을 구별해야 한다. 그러나 종교인들은 이를 구별하지 못하고 다르다는 이유로 이단, 즉 틀린것으로 규정하고 배척하고 있다. 지금은 종교가 권력이 없으니 자신과 다른 종교를 물리적으로, 혹은 폭력적으로 탄압하지 못한다. 만약 제정일치의 사회가 다시 도래한다면 중세 카톨릭처럼 이단심판, 학살의 만행을 저지르거나, 종교전쟁을 일으키지 않으리라는 보장이 없다.

결론은 종교계가 아직도 중세적인 배타적이고 절대주의적인 사고를 버리지 못한 잔재가 이단이라는 용어이다. 이 차별적인 용어를 써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자신과 다른 종교를 존중하라. 그것이 소수이고 자신과 다르다고 해서 종교가 아니라고 부정하거나 배척한다면, 그것은 다원주의적 사회에서의 바람직한 태도가 아니다. 종교인들은 배타적이고, 다원주의를 배척한다. 그렇기 때문에 나를 비롯한 많은 사람의 종교에 대한 혐오와 불신이 깊어지고 있다.


이단이나 사이비라는 이 시대 착오적인 용어를 버려야 할 것이다. 정통 기독교라고 자칭하는 카톨릭이나 장로교회 역시 그 내에 많은 모순이 있다. 여성에 대한 차별, 종교계의 권위와 배타성, 전통 문화에 대한 부정 등이 그 예이다. 자신의 교리만을 강요하며 타 종교를 이단이라 배척하는 배타적 종교인은 인종주의적 편견으로 특정 인종을 비하하는 사람들의 잘못과 똑같은 잘못을 범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 추가사항 : 나의 입장에서는 주류 종교계가 정통이라고 생각하는 종교든 이단이라든 생각하는 종교이든 다 똑같은 종교이다. 나는 무신론자이고 종교를 믿지 않으나 종교를 가진 사람도 자신의 신념, 세계관으로 존중하고 있다. 그 종교가 자칭 정통이던 주류 배타적 종교계가 가 이단이라고 부르는 종교이던 간에 말이다. 소위 자신이 믿는 종교만 정통이고 나머지는 다 틀렸다고 주장하고 우기는 사람들하고는 차원이 다르다. 

신의 허상. 종교는 환상을 믿는 집단적 광기 신은 없고, 종교는 허무하다

성경 약 올리기: 011. 일하기 싫어하는 사람은 먹지도 마라

하하하!

신이 있다고 오랬동안 신을 믿었던 나이다.

그러나 힘든 인생이 조금도 나아지지 않았다!

신의 영향력. 볼 수도 없고 만질 수도 없고 느낄 수도 없다.

따라서 신은 없다.

다만 신의 이름을 팔아 돈과 권위를 추구하고 있는 인간이 있을 뿐...

지극히 남성중심적이고(예: 카톨릭 사제는 남성만 가능) 권위주의적이며(종교가 가진 막대한 권위) 시간과 돈을 낭비하는 종교는 사라져야 한다!

집단적 비난의 허상 자유게시판

특정인이 자신의 의견과 다르거나, 다소 부적절한 말을 했다고 해서...

집단적인 공격의 대상이 되는 현상...

인터넷에서, 다수의 힘과 권위, 익명성에 의거한 감정적이고 비이성적인 행동인 것이다.

3가지 권위를 부정한다 아나키즘에 대한 연구

나는 3가지 권위를 부정하는 아나키스트이다.

즉 종교, 자본, 국가권력의 권위를 부정한다.


종교의 권위

신의 이름으로 온갖 악행을 저지르고(종교전쟁 등) 전근대적 교리를 강요하고 있다. 종교인들은 사회적 특권을 장악하고 있다. 또한 합리적 이성보다 신에 대한 맹목적 믿음을 강요한다. 존재하지 않는 신을 믿어서는 안 된다. 모든 종교는 사이비 종교이다.


자본의 권위

자본주의는 노동자를 착취, 억압하며 빈부 격차를 심화시킨다. 그리고 물질만능주의 사상을 전파하고 있다. 오로지 기업과 자본의 이익을 위하기 때문에 그에 부합하지 아니하는 가치가 외면되고 있다.


국가권력의 권위

종교, 자본과 결탁하여 민중을 억압하고 있다. 법과 질서를 강조하며 인권을 탄압한다.



이 세 가지 잘못된 권위에서 해방될 때 진정으로 인간이 행복한 사회가 된다.

1